매거진

뒤로가기
제목

'과학치안' 연구개발 현장 찾은 윤희근 경찰청장

작성자 BEAT(ip:)

작성일 2022-09-15 09:23:46

조회 1339

평점 0점  

추천 추천하기

내용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과학치안’ 연구개발(R&D) 현장을 찾아 과학기술을 통한 치안서비스의 과학화와 전문화를 당부했다.



윤희근 경찰청장이 26일 취임 이후 처음으로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방문해 4족 보행형 순찰로봇의 마중을 받고 있다.(사진=뉴스1)

26일 경찰청에 따르면 윤 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성북구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과 경찰청 산하 최초의 과학기술분야 재단법인인 과학치안진흥센터를 찾았다. 이는 취임 후 첫 외부기관 방문 행보다.

앞서 윤 청장은 취임사에서 치안 현장의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하는 과학치안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과학기술은 경찰활동의 핵심동력”이라며 “인력 확충과 병행해 로봇, 인공지능을 비롯한 첨단기술이 문제 해결의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과학치안을 위한 경찰청 R&D 사업은 201522억원 수준에서 올해 592억원 규모로 급증, 총 46개 과제를 수행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윤 청장은 이날 성공적으로 개발 중인 치안 분야 연구개발 성과를 보고받고, 앞으로 치안현장에서의 활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범죄예방 목적의 4족 보행형 순찰로봇(국민대 조백규 교수팀) △인공지능 기반 대화형 치안 지식서비스 폴봇(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방준성 박사팀) △실종 아동 등 복합인지 시스템(한국과학기술연구원 김익재 박사팀)의 연구성과는 치안 서비스를 과학화하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평가받았다.

△최첨단 복합소재 기반의 현장 경찰관 지원 장비(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이민욱 박사팀) △수사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겹친 지문 자동 분리 시스템(㈜유케어트론 장지환 대표) △보이는 112 신고대응 시스템(㈜네모 이성찬 대표)을 통해서는 현장경찰의 역량을 높여 치안 서비스의 전문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도주 차량 추격을 위한 부착형 위성항법장치(GPS) 추적기(광주과기원 이종호 교수팀)는 큰 인명 피해를 가져올 수 있는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호평을 받았다.

연구진들은 “현장경찰의 안전은 물론 국민안전과 직결된 연구개발에 참여한다는 긍지와 보람으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현장경찰분들과 밀접하게 소통해 꼭 최종 성과가 현장에서 활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급속한 치안 환경의 변화를 경찰 인력만으로 해결하는 것은 어려운 시대”라며 “미래 대한민국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치안현장의 문제를 과학기술로 해결하는 과학치안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발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 https://n.news.naver.com/article/018/0005302249

첨부파일 제목-없음-1.jpg

비밀번호
수정

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수정

이름

비밀번호

내용

/ byte

수정 취소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내용

/ byte

평점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고객센터

  • 1577-1604 AM 09:00 ~ PM 6:00
    (주말 및 공휴일 휴무)
    PM 12:00 ~ PM 1:00
    (점심시간)
  • 기업은행 486-019617-01-027
    HOLDER : (주)유케어트론

TOP